영국의 '뽀로로'라는 아동용 애니메이션 '페파 피그'

유투브에 보면 몇 편씩 묶어놓은 영상이 많아서 영어 공부할 때 백색소음으로 틀어놓기 적당하다. 미취학 아동을 위한 애니메이션이다 보니 발음 속도도 느린 편이고, 대화에 쓰이는 문법이 딱 『에센셜 그래머 인 유즈(빨간색)』 수준이라 같이 공부하면서 기초 다지기에 좋은 듯하다. 처음에는 대본 있는 편 찾아서 하루 한 편씩 받아쓰기도 했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무작정 듣기만 하는 중. 대부분 일상 대화이고 기 빠지는 내용이 없어서 편하게 볼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