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 감독을 겸해야 했던 김수겸농구 선수로서의 김수겸을 살펴 보았다. 오늘은 한 팀의 감독으로서, 주장으로서 잘 해내왔지만 이제 고작 고3뿐일 뿐인 '18세 소년'으로서의 김수겸을 살펴보겠다.

  상양과 북산의 시합이 끝나고, 능남의 유명호감독이 "김수겸이 처음부터 선수로서만 전념할 수 있었다면... 만약 확실한 감독이 상양에 있었더라면...이런 결과는 나오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한다. 지켜보던 많은 이들이 아쉬워했겠지만, 여기서 가장 선수 생활에 전념하길 바랬던 건 김수겸 본인일 터이다. 팀연습은 물론이거니와 개인연습에도 더 열중해서 고교에서의 마지막 여름만큼은 고등학생시절 내내 한이 됬던 이정환과 해남을 꼭 이기고 싶었을 텐데 말이다.

  하지만 김수겸 앞에 놓인 현실은 그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눈 앞에 닥친 현실 속에서 팀에는 감독이 부재했고, 농구부 존속의 기로 속에서 김수겸은 중대한 결심을 해야만 했다. 결국 팀내 주장이자 에이스 역할뿐만이 아니라, 상양 농구부 100여명을 책임지는 감독의 역할까지, 모두 본인이 떠안고 가는 방안을 선택한다.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본인이 모든 짐을 진 채 헤쳐 나가기로 결심한 것이다.

  가장 동안이랄까, 원작 내에서 가장 고등학생다운 얼굴이지만, 이정환의 말을 빌려 "감정을 억제하여 냉정함을 유지해야 하는 감독으로서와 냉정함과는 거리가 먼 선수"라고 하는 두 상반된 위치를 거의 완벽하다시피 오가는 모습이 나이에 비해 굉장히 조숙하게 느껴진다. 슬램내에서 가장 어른스러운 캐릭터일지도 모르겠다. 이정환의 저 대사를 통해 저는 김수겸의 진짜 모습은 '선수로서의 후지마'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을 때 본연의 모습이 나올 테고, 또한 선수로서의 김수겸의 모습이 감독을 겸하기 전부터 갖고 있었던 모습일테니…… 즉, 감독으로서의 모습은 본인에 의해 철저하게 다듬어지고 만들어졌다는 이야기다. 십여 년 전 김수겸을 처음 만났을 때에는 '고등학생이 되면 다 저렇게 성숙할 수 있을까..'라고 상상했지만, 시간이 흐르고 고딩을 거치고 나서 보니 김수겸이 특별했다. 비록 김수겸이 북산에서의 시합중 해남만을 의식했던 것은 아직 어린 나이로서의 한계였다. 차라리 자신이 처한 현실을 인정하지 못해 방황하는 모습을 보여준 정대만이 훨씬 그 나이 또래답고 인간적으로 느껴지니 말이다.

  더군다나 북산과의 시합이 끝나고 나머지 선수들이 엉엉 우는 모습에 비해, 김수겸은 고작 눈물 한줄기와 함께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남긴다. 가장 마음이 쓰라리고 엉엉 울고 싶을 것은 본인임에도 불구하고 결코 끝까지 자신을 믿고 따라와준 친구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일 수 없었을 테다. 그렇게 할 수 있는 마인드콘트롤도 김수겸만의 능력일지도 모르겠다. 

  물론 태어났을 때부터 성격이 그럴 수도 있지만, 철저한 자기감정의 절제와 마인드 컨트롤은 성숙한 어른들도 쉽지 않은데 말이다. 다시 한 번 김수겸에게 감탄...(;)

  하지만 다음에서 소개할 장면에서 '소년다움'이 덧붙여짐으로서 김수겸이라는 캐릭터는 어느정도 완성되었다고 생각한다. 
  '해남과 북산의 시합장 앞까지 왔던 김수겸이 해남의 승리도, 패배도 보고 싶지 않아라고 말하며 다시 등을 돌리는 장면' 이다.

  지난 2년간 죽어라 싸워왔지만 이길 수 없었던 상대 이정환과 해남, 싸워보지도 못하고 끝난 마지막 여름, 나약한 소리 따위는 아무에게도 할 수 없는 그의 마음은 타들어가다 못해 재가 되었을지도...... (타도 해남을 외치며 겨울선발을 노린다고는 하지만, 고3수험생으로서 위치도 망각할 수는 없을 테다.) 

  자신이 결코 뛰어넘을 수 없었던 이정환의 해남이 누군가에게 지는 모습도, 자신을 쓰러뜨린 북산이 해남에 지는 모습도 보기 싫다는 이 모순된 감정이 본인이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북산에 대한 질투와 섞여 표출된 이 대사에는 자신이 처한 현실과 운명을 조금은 탓해보는 김수겸의 솔직한 감정이 그대로 드러난다. 그래서 성현준과 장권혁은 김수겸을 그냥 보낼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아닐까?

  결코 없어도 될 김수겸의 복잡한 감정이 뒤섞인 이 대사를 통해 '고교 농구에 절대적 강자는 없다'라고 하는 '고교농구의 흥망성쇠'를 보여주고자 함이 아니었을까 생각해 본다다. 스토리가 어색하지 않은 장면인데, 2p나 할애한 이 장면을 통해서 이노우에씨는 '김수겸'이라고 하는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 넣어 주었다. 만약 이 장면이 없었더라면 김수겸은 그냥 북산에게 제일 먼저 무너진 강호의 감독겸 에이스로만 기억되었을 드하다. 하지만 이 장면 덕택에 김수겸은 독립적인 주체로서 슬램덩크를 이끌어가는 수많은 주인공 중 한 명이 되었다.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daydream17 BlogIcon 2010.02.07 01:02 신고

    윽 저 대사는 정말...'왼손은 거들뿐'을 제치고 제가 꼽는 슬램덩크의 제 1의 명대사입니다ㅠㅠ 김수겸이라는 캐릭터를 더 입체적으로 보여줄 수 있었던 최고의 대사라고 생각해요. 또 슬램덩크라는 만화 내에서도 늘 몸도 마음도 괴물같이(!) 강한 고교생들만 등장하는 상태에서, 그 아이들의 어리고 약한 내면을 담담하게 드러내준 유일한 씬 같기도 하죠. 윽윽, 다음에는 당당하게 해남과 다시 한번 맞서 싸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상양!

    • Favicon of http://japanology.tistory.com BlogIcon 리쿠우미 2010.02.08 10:10 신고

      ㅎㅎㅎㅎ 저 대사를 좋아하시는 분이 계시다니!! 저도 감격스럽습니다ㅠㅠ!!
      날씨는 좀 찌뿌둥...하지만 좋은 하루 되세요^^

  2. 멸치번지점프 2010.09.08 20:20 신고

    전 북산에게 지고 눈물 흘리면서 "수고하셨습니다" 할때 같이 울뻔 했었죠... (어린 초딩 맘에ㅋㅋ)
    아... SBS에서 슬램덩크 보던게 엊그제 같은데 그게 벌써 12년 전이네요ㅜㅜ

  3. 멸치번지점프 2010.09.08 20:24 신고

    진짜 김수겸은 해남의 신준섭과 함께 슬램덩크 최고의 꽃돌이인듯...ㅋㅋㅋ

  4. 2010.12.20 23:49 신고

    잘 읽었습니다~ 초딩때 본 이후로 얼마전에 애니랑 만화를 다봤는데 느낌이 너무 다르네요! 그냥 잘생겨서 좋아했던 기억만 어렴풋이 있었는데..ㅋㅋ 지금은 진짜 제일 애착이가네요ㅠㅋ 특히 손꼽히는 에이스인데도 애니에서는 동네북도 아니고 너무 발리는것만 나와서ㅠ 북산 세워주기 위한 최대희생양..ㅠㅠ 안쓰럽기까지 했는데ㅠㅋ 갠적으론 슬램덩크내에서 제일 강한 캐릭터인것 같아요! 글 너무 공감하고 갑니다~

  5. BlogIcon 후지마 켄지 2015.02.22 01:22 신고

    역시 7은 무리겠죠? ㅎㅎ 너무 좋네요 이런 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