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르드 브란튼베르크의 『이갈리아의 딸들』이 알라딘 특별판으로 나왔다. 양장에 5000부 한정이라니, 안그래도 궁금했던 작품인데 귀가 솔깃. 게다가 이 책 포함 3만원 이상 구입하면 마스킹테이프, 손거울, 여권지갑 중에 하나를 마일리지 2000점으로 받을 수 있다고 해서 오오오, 바로 결제했다. 표지에 들어간 그림도 오밀조밀하니 예쁜데 군데군데 홀로그램박으로 후가공을 해서 눈을 뗄 수가 없다. 너무 예쁘다. 

책등에 들어간 아이콘에도 후가공을 했다. 공을 들인 느낌이 물씬 나서 기분이 좋다. 3만원을 채우려고 같이 산 책은 보르헤스의 『불한당들의 세계사』와 마누엘 푸익의 『이 글을 읽는 사람에게 영원한 저주를』. 

『이갈리아의 딸들』은 뒷표지도 예쁘다. 다이어리에 붙여 본 마스킹테이프도 마음에 쏙 든다.




'LIBRARY > Booklov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셜록 홈즈 전집  (0) 2016.12.11
페미니즘 책 두 권  (0) 2016.12.07
이갈리아의 딸들 알라딘 특별판  (0) 2016.11.17
2016년 세계문학전집  (0) 2016.10.07
행복한 생일선물  (0) 2015.01.11
2014년 독서 목록  (0) 2014.12.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