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을 위한 우산> 빌헬름 게나치노, 박교진, 문학동네


자신의 삶이 하염없이 비말 내리는 날일 뿐이고 자신의 육체는 이런 날을 위한 우산일 뿐이라고 느끼는 그런 사람들이 저희를 찾아옵니다. (pp.116~117)


+ Recent posts